2021.04.21 (수)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7.0℃
  • 맑음울산 24.4℃
  • 흐림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22.6℃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6.6℃
  • 구름조금거제 24.1℃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맛남의 광장' 성유리, 게스트 최초로 레시피 커닝하며 반전의 허당美 드러내

  (경인미래신문=최윤석 기자) 지난주, 위기에 빠진 제주 뿔소라의 사연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던 '맛남의 광장'. 이번 주에는 일본 수출길이 막히며 역대급 위기 상황에 놓인 완도 톳의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몸에 좋은 영양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바다의 불로초'라 불리는 완도 톳이 '맛남의 광장'에 S.O.S를 보냈다. 톳 어민에게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완도로 떠난 백종원과 유병재는 톳이 처한 상황을 듣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국내 톳 소비가 점점 줄어들며 톳 생산량의 대부분을 일본으로 수출했지만 최근 무역 분쟁과 코로나 19로 인해 수출길이 막히게 된 것. 게다가 이런 문제들로 인해 톳의 가격이 대폭락했다고. 이를 들은 백종원은 국내 톳 소비가 많아지도록 하겠다며 톳 홍보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한편 본격적인 홍보에 나서기 전, 어민이 준비해준 톳 한상차림을 맛본 백종원과 유병재는 톡톡 터지는 톳 특유의 식감에 감탄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하는데. 위기에 빠진 톳의 안타까운 사연과 백종원과 유병재를 매료시킨 톳의 매력은 오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톳을 홍보하기 위해 휴게소에서 만난 멤버들은 맛남카에 타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