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흐림동두천 -8.4℃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6.7℃
  • 구름조금대전 -4.8℃
  • 구름조금대구 -2.0℃
  • 흐림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2℃
  • 흐림부산 0.5℃
  • 흐림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4.3℃
  • 구름조금강화 -7.7℃
  • 맑음보은 -4.9℃
  • 구름조금금산 -4.9℃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1.2℃
  • 흐림거제 1.8℃
기상청 제공

사회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경기도교육청 IB교육과정 도입 폐기' 성명서 발표

도교육청 '준비 안된 정책' 입증
IB공교육 도입은 교육주권 침해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경기지부(이하, 학부모회)는 지난 15일 졸속으로 밀실에서 진행되는 경기도교육청의 IB(인터네셔널 바칼로레아)교육의 공교육 도입을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학부모회는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교육청이 IB교육을 공교육 과정으로 도입, 추진하고자 올 해부터 200여개 학교를 기초학교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도교육청은 지난 9일 유투브를 통해 IB프로그램에 대한 학부모 설명회를 개최했으나 1시간 정도의 형식적이고 일방적인 설명으로 끝냈을 뿐만 아니라 이후 유투브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삭제했다"고 전했다.

 

이어 학부모회는 "설명회 이후 진행된 설문조사 역시 안내 없이 진행되어 제대로 이뤄지지도 않아 그저 보여주기 식의 형식적인 설명회였다"며 "국가교육기관이 외국의 민간단체의 교육과정을 공교육으로 도입, 그 결정 과정이나 연구과정, 의향서의 내용까지 비밀로 하는 경기도교육청의 모습은 교육주체인 학부모로써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비난했다.

 

또한 "도교육청은 행정사무감사에서 외국 민간단체에서 IB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의 권리포기 부분, 로열티 지급 비용, 교육적 불평등 문제. 입시제도 혼란문제 등에 대해 질문에 답변하지 못했다"며 "교육청 스스로도 준비된 정책이 아님을 입증했다. 학부모와 아이들을 실험대상으로 만들고 교육현장을 혼란에 빠뜨릴 것이 자명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IB교육과정은 이미 일본에서 8년 동안 엄청난 예산을 들여 진행했으나 성과가 미미해 실패한 교육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먼저 시행한 대구와 제주의 성공사례도 찾아볼 수 없을 뿐 아니라 지역편차가 심화되는 특권교육의 문제점만 제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학부모회는 "특히 우리 입시과정과 부합되지 않아 IB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은 수능을 보기 힘든 구조다"라며 "도교육청이 이렇게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은 임태희 경기교육감의 보편교육에 반한 교육철학에서 기인한 실적과시용 정책에 불과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IB교육의 공교육도입은 외국의 민간단체에 저작권과 평가권 등 모든 권한을 내어 줌으로 인해 교육주권이 침해되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국민의 혈세를 지불하면서 경기도 학생들의 교육에 대한 주도권을 외국의 민간단체에 의존하는 것으로 이는 경기도교육청의 책임회피로 존재의 필요성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엄중 경고했다.


- 다음은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경기지부 성명서 전문. 

 

경기도교육청은 IB교육과정 도입을 폐기하라. 
                  
교육공동체와 합의 없는 IB교육의 도입을 반대한다.
졸속으로 밀실에서 진행되는 경기도 교육청의 IB교육의 공교육 도입을 반대한다.

 

경기도교육청이 IB(인터네셔널 바칼로레아)교육을 공교육의 교육과정으로 도입하여 추진하고자 올 해부터 경기도의 200여개 학교를 기초학교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입을 위한 소통이라며 지난 11월 9일 유투브를 통해 IB프로그램에 대한 학부모 설명회를 개최하였으나 1시간 정도의 형식적이고 일방적인 설명으로 끝냈을 뿐만 아니라 이후 유투브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삭제하기까지 하였다.

 

설명회 후 진행된 설문조사 역시 안내 없이 진행되어 제대로 이뤄지지도 않아 그저 보여주기 식의 형식적인 설명회였다.

 

국가교육기관이 외국의 민간단체의 교육과정을 공교육으로 도입하면서 그 결정 과정이나 연구과정, 의향서의 내용까지 비밀로 하는 경기도교육청의 모습은 교육주체인 학부모로써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지난 경기도의회 행정감사에서 경기도교육청은 외국 민간단체에서 IB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의 권리포기 부분, 로열티 지급 비용, 교육적 불평등 문제. 입시제도 혼란문제 등에 대해 질문에 답변하지 못하는 등 교육청 스스로도 준비된 정책이 아님을 입증하기 때문이다.

 

이는 당연히 학부모와 우리 아이들을 실험대상으로 만들고 교육현장을 혼란에 빠뜨릴 것이 자명할 것이다. 

 

IB교육과정은 이미 일본에서 8년 동안 엄청난 예산을 들여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성과가 미미해 실패한 교육으로 평가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 현재 시행하고 있는 대구와 제주의 사례에서도 성공사례는 찾아볼 수 없을 뿐 아니라 지역편차가 심화되는 특권교육의 문제점만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우리 교육과정 특히 입시과정과는 부합되지 않아 IB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은 수능을 보기 힘든 구조로 되어있어 그 부작용이 계속 제기 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경기도교육청이 이렇게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은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의 보편교육에 반한 교육철학에서 기인한 실적과시용 정책에 불과한 것이다.

 

또한, IB교육의 공교육도입은 외국의 민간단체에 막대한 외화를 지불하면서도 저작권과 평가권 등 모든 권한을 IBO에서 내어 줌으로 인해 교육주권이 침해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국민의 혈세를 지불하면서 경기도 학생들의 교육에 대한 주도권을 외국의 민간단체에 의존하는 것으로 이는 경기도교육청의 책임회피로 존재의 필요성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경기지부는 경기도교육청에 요구한다.

 

1. 경기도교육청은 IB교육과정 도입의 결정과정과 의향서와 비용 등 일체를 공개하고 문제점들에 대한 해결안을 제시하라.


1. 경기도의 공교육을 외국 민간단체에 의존하지 말고 교육과정 개정과 운영에 힘써라.

 

1. 경기도 교육청은 일방통행 식 정책제시가 아닌 IB교육과정에 대한 공청회 등 교육 현장과 교육 주체들의 실질적 의견 수렴 절차를 진행하라.

 

2022년 11월 15일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경기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