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5.6℃
  • 구름많음강릉 4.9℃
  • 흐림서울 7.7℃
  • 흐림대전 9.4℃
  • 흐림대구 10.7℃
  • 흐림울산 9.6℃
  • 흐림광주 10.2℃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8.4℃
  • 제주 9.9℃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8.2℃
  • 흐림금산 8.3℃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사회

김동연 경기도지사, 민생회복 골든타임 호소... "지금은 돈을 써야 할 때"

'검(檢)주국가, 권(權)치경제를 탈피', '경제정책의 대전환', '일방적 국정운영, 사생결단식 여·야 관계 청산' 등 제안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9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정부의 경제정책은 '돈을 써야 할 때'와 '쌓아 둘 때'가 있다"라며 "지금은 재정을 써야 할 시기다. 대전환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안양 23평 아파트 주민은 난방비가 2배로 올랐다"며 "수원의 대학생은 월세가 크게 올라 자취를 포기하고 하루 3시간을 지하철에서 보내고 있고 파주의 자영업자는 대폭 오른 이자 부담으로 폐업을 고심하고 있다"고 현 민생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 수출의 20%를 차지하는 반도체 수출은 42.5% 급감하고 있어 반도체 부가가치의 83%를 생산하는 경기도에 빨간 경고등이 켜졌다"며 "대한민국 경제, 산업, 투자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경기도가 지금 겪고 있는 고통이 바로 대한민국의 고통이다. 경제는 총체적 위기에 빠져들고 있다. '민생복원'이 시급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민생복원, 정치복원을 위해 ▲검(檢)주국가, 권(權)치경제를 탈피 ▲경제정책의 대전환 ▲일방적 국정운영, 사생결단식 여·야 관계 청산 등 3가지 제안을 했다.

 

끝으로 김동연 지사는 "민주당이 1년 전 대선에 패배하고 정권을 빼앗긴 그때보다 지금이 더 위기"라며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여당과는 정책으로 경쟁하고 민생위기,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업과 가계, 시장에는 희망을 심어줘야 한다"라며 "민주당이 원내 제1야당으로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잘못된 것은 비판하면서 정책 정당으로 우뚝 서야 한다. 그래야만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지지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다"라는 따끔한 충고도 잊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