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1.0℃
  • 구름많음울산 2.1℃
  • 구름많음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3.6℃
  • 흐림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1℃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조금거제 0.7℃
기상청 제공

임병택 시흥시장 "광역철도 정부가 관리와 운영까지 책임져야"

시흥·광명, 명품자족 신도시 조성 촉구 공동 기자회견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임병택 시흥시장이 광명시흥공공주택지구 지정과 관련해 명품자족 신도시 조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임병택 시장은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승원 광명시장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광명시흥 신도시가 수도권 서남부 핵심 거점 자족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자족기능과 편리한 교통망을 갖추고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친환경 명품자족 신도시로 조성돼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토부가 광명시흥공공주택지구를 지정·고시하자 이에 환영한다면서도 시흥시가 지속적으로 요구했던 군사시설 및 과림저수지 지구계 포함, 특별관리지역 관련 법령 개정 사항 등이 수용되지 않아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명시흥공공주택지구는 지난 2010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으나 2014년 취소 후 2015년 다시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지구 지정과 해제가 반복되면서 원주민의 재산 피해와 각종 규제에 따른 불편이 지속돼 왔다. 

 

임병택 시장은 "정부가 특별관리지역 관련 법령 개정 등 특단의 조치를 시행하고 기업 이주 대책을 수립해 원주민의 안정적인 재정착과 기업 활동 지속을 도모해야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특히 현재 시흥시는 LH와 6개 신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교통 인프라 부족과 산발적 사업 추진으로 도시 단절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임 시장은 "6개 신도시는 16만여명의 계획인구가 순차적으로 입주 중이지만 아직까지 광역도로망이 완성되지 않아 많은 교통 불편을 겪고 있다"라며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광명시흥 신도시는 입주 전까지 광역교통개선산업을 완료해 입주민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가 광명시흥 신도시 내 광역교통개선대책 일환으로 발표한 남북철도 계획은 도시철도가 아니라 광역철도 사업으로 추진해야한다"며 "광역철도가 광명시흥 신도시 대중교통체계 강화를 위해 조성하는 사업인 만큼 정부가 관리와 운영까지 책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임 시장은 또 "광명시흥 신도시가 과거 1,2기 신도시처럼 주택 공급 위주로 개발할 경우 서울의 침상도시로 전락될 뿐"이라며 "광명시흥 신도시는 수도권 서남부 핵심 요충지로서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해 충분한 자족시설용지를 확보하고 미래 기업 육성을 선도하는 직주근접 신도시로 조성해야 한다"라고 재차 촉구했다.

 

무엇보다 이번 신도시 사업에 포함되지 않은 과림저수지와 군사시설을 포함하는 지구계 확장의 뜻도 요구했다.

 

이번 사업으로 본래의 기능을 상실하게 된 과림저수지는 지구계획 수립 시 명품공원 조성으로 반영하고 사업지구 인근 군사시설은 존치 시 도시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전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앞으로도 시흥시는 광명시흥 신도시가 명품자족 신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라며 "시민께서도 도시 전체가 균형 있게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