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6.2℃
  • 구름많음강릉 -0.6℃
  • 흐림서울 -3.6℃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1.6℃
  • 흐림울산 0.8℃
  • 흐림광주 -1.2℃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4.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9℃
  • 흐림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이재준 시장 임기내 이전 '물 건너 가'

자원회수시설 이전 10년은 걸려
이전부지 군공항 자리 밖에 없어
인근 시와 광역소각장 설치 협의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수원특례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이 이재준 시장 임기내 이전 계획이 사실상 물거품 됐다.

 

 

29일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존 자원회수시설을 전면 또는 시설보수를 통해 사용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날 이 시장은 "자원회수시설을 이전할 적정 입지를 선정하고 주변에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할 방안을 연구하는 용역을 추진하겠다"며 "이전부지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와 합께 인근 도시와의 협의를 통한 광역소각장 설치에 대해서도 실무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회수시설 이전은 10여년 정도 소요될 것 같다"며 "이 이간 동안 기존의 시설에 대한 다이옥신 유해성 조사, 대기질, 토양, 악취 등 환경적 영향조사를 강화하고 검사결과는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신뢰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특례시에 정통한 관계자는 "현재 수원시는 자원회수시설을 새로 이전할 부지가 없다"며 "수원군공항 부지에 이전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귀뜸했다.

 

한편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갈등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며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갈등을 풀어가겠다"라며 마무리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