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맑음동두천 13.7℃
  • 맑음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4.1℃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4.7℃
  • 맑음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15.4℃
  • 맑음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3.7℃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2.6℃
기상청 제공

정치

황세주·이혜원 경기도의원, 경기도의료원 파업 적극 중재

공공의료 공백 막기 위한 중재자 역할 적극 펼쳐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도민의 심부름꾼이자 대변자로서 도민 건강권 보호와 노동자 권익 향상을 위해 해야할 일을 계속하겠습니다"

 


자칫 1390만 경기도민의 공공의료 마비 사태를 부를 수 있었던 경기도의료원 총파업 사태 해결에 황세주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과 이혜원 경기도의원(국민의힘, 양평2)이 도민대표이자 중재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경기도의료원 노조는 인력확충, 수익성 위주 경영평가 폐지, 공공의료 확대 강화 위한 실질적 대화기구 구성 등을 요구해왔다. 노조는 지난 9월 1일을 총파업일로 예고하고 도 집행부와 교섭을 벌여왔다.

 

황세주, 이혜원 의원은 지난 8월 초부터 노조와 함께 경영평가 개선안과 정원 개선 방안 등 마련을 위한 논의에 참여하여, 경기도의료원 현안과 파업사태를 막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해왔다.

 
황세주 의원은 "의료인력의 확충과 공공의료기관의 확대는 공적 예산의 아낌없는 지원이 전제가 되어야 한다. 이것이 보장될 때 경기도민들이 어디에 살던 의료 불균형을 느끼지 않고 비슷한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며 "공공의료는 도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한 가장 기초적 사회 안전망이다. 경기도의료원의 인력 확충과 정원 개선 등 운영상의 문제점들은 지속적으로 해결해나가야 한다. 경기도의료원이 도민의 건강을 지키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도민의 대변자로서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말했다.


이혜원 의원은 "공공의료는 지속 가능한 공동체를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인 기능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우리 사회는 공공의료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있다. 경기도의료원은 감염병 전담 병원 운영 등을 통해 최일선에서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헌신해왔다"며 "경기도의료원이 당면한 문제점들은 다양한 주체들이 서로 지혜와 힘을 모아 해결해 나가야 한다. 저도 공공의료 발전을 위한 일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