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흐림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3.1℃
  • 맑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조금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폭력 지사 임명한 김동연 지사 경기도민과 의회에 사죄 요구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김용진 전 경기도경제부지사 술잔 투척이 일파만파 확대되고 있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은 1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번 사태는 김용진 개인의 일탈이 아닌 김동연식 협치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비난하며 도민과 도의회에 사죄를 요구했다.

 

 

이날 국민의힘은 "김동연 지사가 우리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날치기, 편법으로 밀어붙인 경제부지사가 취임도 하기 전에 의회를 향해 폭력을 행사한 것"이라며 "이는 지방행정과 의회를 무시하는 이중성과 오만함의 민낯을 드러냈다"고 성토했다.

 

이와 관련 "경제부지사직 신설을 규정하고 있는 조례개정안의 문제점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김동연 지사는 일언반구 답변도 없이 일방적인 밀어붙이기로 일관해 왔다"며 "결국 폭력 부지사 임명을 강행한 김동연 도지사 또한 공범으로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규탄했다.

 

국민의힘은 "임명권자인 김동연 도지사에게 이번 사태에 대해 경기도민과 도의회에 사죄 및 사태가 자신의 불통, 의회와 지방행정 무시에서 비롯 됐음을 분명히 인정하고 현실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즉각 제시 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김용진 전 경기도경제부지사는 임명을 하루 앞둔 지난 27일 남종섭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및 곽미숙 국민의힘 대표의원과 저녁 회동에서 술잔을 투척하는 물의를 일으킨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8일 임명을 강행했지만 결국 31일 사의를 표명, 김 지사는 1일 이를 수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