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6.4℃
  • 흐림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3.2℃
  • 박무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7.0℃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9.8℃
  • 구름조금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20.4℃
  • 구름조금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화성시의회, 의장단 구성 가능할까... 12일 오전 4번째 격돌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화성시의회가 11일 제9대 의장단 선출을 놓고 3번째 회의를 개최했지만 끝내 무산됐다.

 

 

의회는 11일 오전 제3차 본회의 제212회 임시회를 개회했지만 결국 의장단 구성을 하지 못하고 파행으로 치달았다.

 

이날 화성시의회는 △의장·부의장 선거 △기획행정·경제환경·교육복지·도시건설위원회 위원 선임 △기획행정·경제환경·도시건설위원회 위원장 선거 △의회 운영위원회 위원 선임 등이 모두 무산됐다.

 

이와 관련 의회는 오는 12일 오전 10시 회의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산적한 현안을 처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화성시의회가 파행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 '화성지킴' 김원태 사무국장은 의회에서 1인 시위로 의회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 사무국장은 "시민들은 가뭄과 집중호우로 농작물의 피해를 우려하고 있는데 화성시의원들은 잿밥(의장.부의장.위원장)에만 관심이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시의원 본연의 임무가 무엇인지 모르고 출마, 당선된 의원 자질에 대해 매우 실망스럽다"고 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