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조금서울 16.1℃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0.8℃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5.4℃
  • 맑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4.3℃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조금금산 15.1℃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7.9℃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정치

이주희 광명시의원 후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공원 조성

이주희 후보, "조례의 초안은 시민의 민원에서 나온다"

URL복사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이주희 더불어민주당 광명시의원(광명4·5·6·7동·철산4동, 1-나) 후보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엄마·아빠 손을 잡고 나온 가족들과 함께하며 광명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이주희 후보는 "코로나19로 3년 만에 열리는 어린이날 행사에 가족들의 즐거운 모습을 보니 가슴이 벅차다"라며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임없이 이어지도록 광명의 미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광명시는 구름산을 중심으로 목감천과 안양천이 휘감아 흐르고 있다"며 "자연적으로 형성된 공원을 모든 시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가족 정원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의원이 조례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초안은 시민들의 민원에서 나온다"라며 "현장에서 듣는 민원이 정치의 근원이다"고 자신의 정치 철학을 내비쳤다.

 

끝으로 이주희 후보는 "'살고 싶은 도시', '이사 오길 잘했다', '광명에 살면 행복하다'라는 시민들이 많아 질 수 있도록 희망찬 광명을 만들도록 이번에 꼭 당선 되도록 도와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