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춘천 27.1℃
  • 서울 26.0℃
  • 인천 25.2℃
  • 수원 26.1℃
  • 청주 27.1℃
  • 대전 26.6℃
  • 흐림안동 28.7℃
  • 흐림대구 31.3℃
  • 흐림전주 29.5℃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창원 32.7℃
  • 흐림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30.3℃
  • 흐림목포 30.2℃
  • 홍성(예) 26.8℃
  • 구름많음제주 31.8℃
기상청 제공

인천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수산정수장 공사' 의혹 감사

행정절차, 골재 입찰, 사토 댓가 여부 등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인천시 감사관실이 수산정수장 공사 현장 의혹을 보도한 해명 자료에 의문이 제기되자, 사실확인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스포츠동아 6월 26일자(인천시 수산정수장 현장, 설계 변경 없이 호박돌 반출 의혹)에 해명자료를 배포하면서 수산정수장 공사현장에 대한 의혹은 더욱 미궁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9일 경인미래신문 취재 결과 감사관실은 수산정수장 공사 현장의 3가지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먼저 감사관실은 상수도사업본부가 사토를 건설공사 사업관리방식 검토기준 및 업무수행지침에 따라 실정 보고를 하고 발주청의 승인을 득한 후 적법하게 반출했다는 주장에 대해 설계변경 등 적법한 행정 절차의 이행 여부를 살펴본다.

 

또한 설계량 8만 2514㎥ 중 1차 장원골재 4만 4863㎥, 2차 쌍용레미콘 1만 6081㎥ 등 총 6만 여㎥가 사토장으로 반출되기 전에 입찰 등의 과정을 거쳤는지 조사한다.

 

이어 하차지에서 보조금을 착복했다는 언론보도의 의혹에 대해 상수도사업본부는 발주청, 건설사업단, 시공사 확인 결과 사실과 다르다는 해명을 내놓았지만, 업계에서는 통상적으로 골재 비용을 지급한다는 제보를 받고 감사관실은 이중으로 댓가를 받았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인천시 감사관실 관계자는 "업체의 비용 지원 등 민감한 부분은 형사 문제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당초 계약서 및 설계를 자세히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