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 흐림춘천 2.6℃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목포 7.3℃
  • 홍성(예) 3.6℃
  • 흐림제주 10.7℃
기상청 제공

인천

인천시, 인천 만세운동 발상지 창영초서 3·1절 기념행사 개최

시민 2000여 명 참석, 105년 전 ‘대한 독립 만세의 함성’ 재연
만세운동 시가행진 진행, 동인천역 북광장 문화·체험행사 열려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인천광역시와 인천시 동구는 105주년 3·1절을 맞아 3월 1일 동구 창영초등학교에서 광복회원·보훈단체·유관단체·학생·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05주년 3·1절 기념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 앞서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봉락 인천시의회 의장, 도성훈 인천시 교육감, 인천보훈지청장, 인천시 보훈단체장 등 100여 명과 함께 수봉공원(미추홀구)에 위치한 현충탑에서 참배하며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

 

이어 창영초등학교에서 열린 기념식은 ‘대한 독립 만세! 1919년 3월, 인천의 함성!’이라는 슬로건 아래 1919년 3월 인천에서 울려 퍼진 대한 독립 만세의 함성을 105년이 지난 오늘, 후손들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는 영상과 함께 시작됐다. 

 

독립선언서 낭독은 인천지역 내 3·1운동과 연관이 있는 장소에서 광복회 인천시지부장, 애국지사, 인천홍보대사, 사할린동포, 고려인 등 각계각층 15분야의 시민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어 기념행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창영초등학교 재학생 등이 33인의 민족대표 이름을 힘차게 외쳤으며 이어 독립유공자 포상, 기념공연, 삼일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국가보훈처에서 선정한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애국장 고(故) 임인무 선생, 대통령표창 고 박준열 선생 등 2명으로, 유정복 시장이 그 후손(자녀 임서문, 박형화)에게 포상을 수여했다.

 

기념공연에서는 미추홀구 소재 전통 연희단인 한울소리가 ‘3월, 인천의 함성’이라는 주제로 대북과 타악, 무용, 태극기 등을 활용한 역동적인 깃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기념식 후에는 창영초등학교에서 동인천역 북광장까지 기념식 참가자 전원이 태극기를 들고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치면서 만세운동 시가행진을 펼쳤다.

 

인천지역 3·1만세 운동 주요 장소인 만국공원, 황어장터, 강화장터 깃발을 들고 주민들도 함께 달려 나와 동참하는 등 실제 만세운동을 재현하면서 시민들과 3·1만세 운동의 의미를 함께 나눴다.

 

또한 만세운동 시가행진에 이어 동인천역 북광장에서는 문화·체험행사가 마련됐다.

 

안중근 의사의 일대기를 뮤지컬로 연출한 뮤지컬 ‘영웅’이 선보이는가 하면 나라 사랑 손도장 대형 태극기 만들기, 인생네컷 등 다양한 체험 부스가 열려 시민과 시민단체가 직접 참여하고 즐기는 체험행사로 참석자들의 높은 호응이 이어졌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무엇보다 3·1절인 오늘 3·1독립운동이 벌어진 역사의 현장에서 기념식을 열게 돼 감회가 크다”면서 “선열들의 독립운동 정신을 이어받아 자유와 평화, 번영을 이뤄내고 있는 인천이 미래 세대에게 커다란 긍지와 자부심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1919년 3·1만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인천지역 최초의 보통학교인 인천공립보통학교(현 창영초등학교) 학생들은 동맹휴학을 단행하고 거리로 나와 만세 시위를 전개했으며 이는 인천지역에서 독립 만세운동이 확산되는 계기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