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춘천 2.6℃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목포 7.3℃
  • 홍성(예) 3.6℃
  • 흐림제주 10.7℃
기상청 제공

경기

경기도, 10월 10일 ‘시화호의 날’ 지정... 도민 설문 추진

오염의 바다에서 생명의 바다로 태어난 시화호, 시화호의 날 지정 도민 설문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경기도가 1일부터 7일까지 ‘시화호의 날’ 지정을 위한 도민대상 찬반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시화호 활성화를 위한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시화호의 날을 지정하기 위해 시화호 관련 3개 시군, 한국수자원공사와 협의한 결과 10월 10일을 후보일로 뽑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이에 대한 도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서다. 

 

10월 10일로 지정하는 이유에 대해 도는 ‘경기도 시화호 활성화를 위한 지원 조례’가 제정된 달이며 시화호 조력발전소 개발계획 역시 2003년 10월에 고시됐다며 10월과 시화호가 인연이 많다고 설명했다.

 

지속가능한 시화호를 위한 안산, 시흥, 화성 공동 선언문도 2011년 10월에 발표됐다. 시흥시는 이미 시화호의 날을 10월 10일로 선정했다.  


도민 의견청취는 경기도의 소리를 통해 진행되며 설문 참여자 100명을 추첨해 온라인 상품권(1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시화호는 반월·시화국가산단의 영향으로 과거 오염의 바다였지만 정부·지자체·도민의 노력으로 생명의 바다로 탈바꿈 했다.

 

악화됐던 시화호의 수질이 2011년 시화호조력발전소 건립 이후 크게 개선돼 레저, 관광, 생태 분야 등지속적으로 개발·연구 중에 있다.

 
공정식 농수산생명과학국장은 “시화호의 날 지정을 시작으로 무궁한 잠재력이 있고 생명의 호수로 다시 태어난 시화호를 도민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며 “시화호를 통해 자연과, 사람과, 산업이 함께  공존하는 미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시화호의 날을 지정하고 3개 시군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협력해 시화호 3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