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춘천 2.6℃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목포 7.3℃
  • 홍성(예) 3.6℃
  • 흐림제주 10.7℃
기상청 제공

시흥교통 버스기사, 손님에게 "왜 여기서 내리나" 발언 물의

여성 승객, "여기서 내리든 말든 뭔 상관"
시흥교통, '관련규정과 조례' 따라서 처리
시흥시, 특사경 조사 후 '과태료 등 부과'

 

(경인미래신문=민경호 기자) 시흥시에서 대중교통 사업을 운영하는 ㈜시흥교통 운전기사가 고객들이 듣기 민망할 정도의 언어를 사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시흥교통 63번 버스 운전기사는 18일 오전 10시 30분에서 40분께 포동에서 참이슬아파트 방향으로 운행을 했다.

 

이 버스기사는 S오일 주유소 사거리에서 신호대기에 걸리자 "왜 가지 않는 거야, 세차도 해야 하는데" 등 혼잣말처럼 했지만 승객들이 알아들을 수 있을 정도의 목소리로 중얼거렸다.

 

이어 성원아파트 정류장에서 손님을 테우고 출발한 버스 기사는 참이슬 아파트 정류장에서 승객들이 하차벨을 누르자 "왜 참이슬에서 내리는 거야"라며 기분 나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한 여성 승객은 "승객이 타고 내리는 장소를 결정하는 거지 왜 버스 기사가 여기서 탑승을 하던지 저기서 내리든지 뭔 상관이야"라며 "시흥교통에 항의를 해야겠다"라고 출발한 버스를 한동안 멍하니 쳐다보며 불쾌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시흥교통 관계자는 "해당 기사에게 책임을 묻겠다"라며 "관련 규정과 조례에 따라 징계 절차 등을 처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운전기사 재교육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시흥시 관계자는 “시흥교통이 민간회사이지만 운영손실금 및 사업지원금으로 수 백억원이 지원되고 있다“며 ”교통특사경에서 관련 조사를 거쳐 과태료 등 부과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