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흐림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5.0℃
  • 구름많음대전 -1.4℃
  • 흐림대구 -4.5℃
  • 맑음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9.1℃
  • 흐림강화 -8.0℃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그 해 우리는' 최우식X김다미, ‘심쿵’ 빗속 입맞춤 엔딩에 ‘반응 폭발’

URL복사

 

(경인미래신문=최윤석 기자)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의 입맞춤 엔딩이 애틋한 설렘을 안겼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 8회는 전국 4.3% 수도권 4.6%(닐슨코리아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순간 최고 5.3%까지 치솟으며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2049 시청률도 자체 최고 기록인 3.5%로 월화드라마뿐만 아니라 화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는 예기치 못한 여행을 떠나게 됐다. 낯선 장소에서 익숙한 감정들이 자꾸만 삐져나와 혼란스러운 두 사람. 그런 가운데 갑작스럽게 내리는 빗속을 뚫고 나타난 최웅이 국연수에게 입을 맞추며 두 번째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김지웅(김성철 분)에게 반강제로 끌려온 여행에서 최웅은 기억하고 싶지 않은 국연수와의 추억들이 선명하게 떠올라 괴로웠다. 아무리 도망쳐도 결국은 제자리로 돌아온 두 사람은 불편한 마음으로 서로를 마주했다. 국연수가 '지겹다며, 내가 그렇게 지겨운데 같이 있을 수 있겠어?'라고 물었지만, 최웅은 이제 별수 없다는 듯 체념한 표정으로 그를 대했다.

어색한 분위기 속 인터뷰를 마친 두 사람은 각자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촬영하게 됐다. 이번에는 조연출 정채란(전혜원 분)이 최웅을, 김지웅이 국연수를 맡아 함께 숙소를 나섰다. 모처럼 바쁜 일상에서 벗어난 국연수는 산책을 즐기고 낮잠을 청하며 여유를 만끽했다. 김지웅은 그의 모습을 지켜보는 잠시나마 행복했다. 먼저 촬영을 마친 최웅은 늦은 시각까지 돌아오지 않는 국연수와 김지웅이 신경 쓰였다.

그날 저녁, 최웅 부모님에게 영상 통화가 걸려왔다. 그리고 그들의 식당을 찾아온 엔제이(노정의 분)까지 모습을 비추며 최웅과 국연수를 비롯한 친구들의 식사 자리는 어수선해졌다. 잠자리에 들기 전 김지웅은 최웅에게 촬영 방향을 두 사람의 감정에 집중하는 쪽으로 잡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촬영할수록 헷갈리네. 네가 국연수를 바라보는 시선이 과거에 대한 불편함인지…'라고 말끝을 흐리고 떠나며, 최웅을 깊은 생각에 잠기게 했다.

최웅과 국연수의 잠 못 이루는 밤은 깊어갔다. 다음 날 늦은 아침이 되어서야 잠에서 깬 국연수는 텅 빈 숙소를 둘러보다, 최웅이 잠자고 있는 방에 조심스럽게 들어섰다. 밤새 그린 그림과 찡그린 얼굴로 잠든 그의 모습을 지켜보던 국연수. 바로 그때 잠들어 있던 최웅이 국연수 손위에 자신의 손을 포개어 올리며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한편, 국연수의 인터뷰 도중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했다. 국연수는 빗속에 발이 묶인 채 하염없이 쏟아지는 비를 바라보며 최웅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그리고 거짓말처럼 그가 나타났다. '난 왜 또 국연수 앞에 서 있을까. 저주에 걸린 거지. 네가 그때 그런 말을 하지 말았어야 해'라며 알 수 없는 말들만 늘어놓는 최웅, 이에 '또 나야? 또 내 잘못이야?'라는 국연수를 향해 '또 너야, 지긋지긋하지만 또 너야'라며 또 한 번 쐐기를 박았다.

방송 말미 최웅은 비를 맞는 국연수에게 자신의 우산을 건넸다. 애틋한 눈빛을 주고받는 찰나 '정말 저주에라도 걸렸다거나, 아니면 이 말도 안 되는 여행에 홀렸다거나, 그것도 아니면 처음 국연수를 다시 만났던 순간부터 이렇게 될 걸 알고 있었다거나'라는 내레이션에 이어, 국연수를 끌어당겨 입을 맞추는 최웅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설렘 온도를 제대로 높였다.

최웅과 국연수는 시간이 흐를수록 재회의 후유증을 더욱 심하게 앓았다. 특히, 이번 여행에서 마치 데자뷔처럼 가장 아름답고 행복했던 과거를 떠올리던 두 사람. 김지웅의 말대로 단지 '지난 과거에 대한 불편함' 정도일 뿐이라 믿었지만, 최웅은 '그런데 문제는 지난 과거 주제에 지나치게 선명하다는 거예요'라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초여름 날씨처럼 변덕스럽게 요동치는 감정 속, 뜨거운 입맞춤으로 진심을 확인한 최웅과 국연수가 다시 그때처럼 사랑할 수 있을지 이들의 관계 변화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