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3 (토)

  • 흐림동두천 12.4℃
  • 흐림강릉 11.6℃
  • 서울 14.5℃
  • 대전 16.5℃
  • 대구 15.2℃
  • 울산 18.3℃
  • 광주 16.4℃
  • 부산 17.0℃
  • 흐림고창 16.6℃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역사저널 그날" “출연자들 가족사 공개에 녹화장 눈물바다”

URL복사

 

(경인미래신문=최윤석 기자) 오는 3월 2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공사창립기념기획 역사저널 그날'에서는 동족상잔의 비극인 한국전쟁과 그로 인해 발생한 1,000만 이산가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히 1983년 138일간 연속 방송되었던 KBS 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에 대한 재조명과 함께 배우 김영옥, 한국사 강사 최태성,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등 패널들의 아픈 가족사도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한국사 강사 최태성은 '아버지가 1.4 후퇴 당시 함경도에서 내려온 피난민이다. 1983년 KBS 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를 시청하던 아버지가 하염없이 우셨다'며 한국전쟁과 얽힌 아버지 사연을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은 아버지 없이 자란 어린시절을 털어놓았다. 이스라엘 출신인 아버지에 대한 정보는 사진 2장 뿐이었던 그는 대학원 재학 시절 SNS 검색을 통해 극적으로 아버지를 찾았고 생애 처음으로 영상통화를 나눴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남북 이산가족인 배우 김영옥은 14살에 겪은 한국전쟁과 그로 인해 헤어진 큰오빠 이야기를 공개했다. 큰오빠는 인민의용군으로, 작은오빠는 국군으로 차출되며 벌어진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같은 이야기는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작은오빠는 가까스로 가족 품에 돌아왔지만, 큰오빠의 생사는 50년간 알지 못했다는 김영옥은 2000년 남북이산가족 상봉을 통해 큰오빠와 만났다며 재회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상봉 이후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큰오빠의 소식을 모르는 김영옥은 '남과 북 모두가 이산가족을 위해 힘써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전쟁이 빚은 참극, 분단과 이산가족의 아픔은 오늘 오후 10시 KBS 역사저널 그날 한국전쟁과 이산가족에서 확인할 수 있다.